2013.08.26 12:29

퇴행성 고관절염의증상, 치료법과 건강신발

 

 

● 퇴행성 고관절염의 증상

 

고관절에 퇴행성 관절염이 시작되면 방바닥이나 의자에 오래 앉아 있다가 일어서거나 걷기 시작할 때 엉덩이관절이 아프고, 잠시 걸으면 통증이 멎는 것 같습니다.

 

또 오랫동안 관절을 차게 하거나, 추운 날에 오래 걸으면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그것입니다. 이것은 관절이 노화된 증거입니다.

 

날이 찌뿌둥하면 흔히 노인들이 ‘팔다리가 쑤셔 온다’ 고 말하듯 습기가 많으면 더 아파지는 것도 관절에 이상이 생겨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중년이 되신 분들은 어느 날 엉치뼈에 미미한 통증이 느껴지면서 대퇴골(넓적다리뼈) 윗부분이 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면 이 질환을 한번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초기에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서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고 며칠 쉬다 보면 증세가 가라앉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병이 진행되면 통증이 생기는 빈도가 잦아지고, 엉치관절의 운동이 제한되면서 절룩거리며 걷게 됩니다.

 

보통 원발성의 경우 병의 진행이 빠르지 않으나, 속발성의 경우는 증상이 시작되면서 빠르게 진행됩니다.

 

그래서 정형외과의 진찰과 검사 결과 증세가 빨리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면 수술을 권유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고 무리를 거듭하다 보면 관절의 축이 잘못되어 치료의시기를 놓치게 되는 일까지 있기 때문입니다.

 

 

 

 

● 퇴행성 고관절의 치료

 

통증이 심하지 않은데도 퇴행성 고관절염 증세가 빨리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의사가 권하는 수술은 대퇴골두 또는 골반 끝을 잘라 그 위치를 변동시켜 비교적 건강한 관절연골로 체중을 지탱하는 면적을 넓혀서 압력 및 체중 부담을 줄이는 뼈성형술입니다.

 

그러나 이 질환은 아픈 것이 대단치 않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수술을 거절하다가, 증세가 심해지는 40대 후반이나 50대가 되고나서 통증으로 인해 똑바로 걷지 못할 정도의 절름발이의 모습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정도까지 진행된 경우라면 관절연골이 다 닳아 없어져 버려 인공관절 대치술이 아니면 통증을 없애는 방법이 없습니다.

 

 

 

 

의사는 이 같은 미래를 알기 때문에 수술을 권하는 것이므로 수술을 권할 때에는 받아두는 것이 현명한 선택입니다.

 

엉덩이관절에 이상이 있는 경우 일상생활을 하면서 주의할 것은 먼 거리를 걷지 않고, 오래 서 있지 않으며, 무거운 것을 들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지팡이를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지팡이는 아픈 관절 대신 체중을 지탱해주는 물리적 효과가 있고, 횡단보도를 달려서 건너가거나 층계를 뛰어 내려가려는 충동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습니다.

 

보통 아프지 않은 쪽에 지팡이를 짚는 것이 좋습니다.

 

 

 

 

◆ 건강도우미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신발 ◆

 

이와 더불어 무릎관절,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어깨 통증으로 고민하시는 분들과 다이어트, 자세교정에 좋은 편한구두, 편한신발을 소개하려 합니다.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구두는 정상적이지 못한 발의 아치(족궁)을 정상적인 발로 잡아주며 뒤틀린 몸의 균형을 바로 잡아주어 무릎관절, 허리, 목, 어깨 등의 통증을 해소 시켜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바른 자세교정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시키며 소화기능이 향상되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기능성 신발입니다.

 

제품군은 남자, 여자 수제화로 슬리퍼, 샌들, 구두 등 여러 종류의 신발이 있습니다.

 

네이버, 다음에서 엘파로스’를 검색하셔서 체험후기와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발이 건강해야 몸과 마음도 건강해집니다. 이상 건강도우미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08.24 12:33

엉덩이관절(고관절)의 통증과 남자, 여자 수제화 신발추천

 

 

고관절은 컵 모양의 골반뼈와 반구형의 대퇴골두가 마치 볼과 소켓 모양으로 맞물린 관절입니다.

 

대퇴골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뼈로 두꺼운 근육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고관절은 우리 몸에서 어깨관절에 이어 두 번째로 운동 범위가 큰 관절입니다.

 

고관절의 운동은 비구와 대퇴골두를 연결하는 근육들에 의해 이뤄집니다. 고관절의 관절막(활액막)은 비구의 가장자리로부터 대퇴골 경부 하단까지 길게 뻗어 둘러가면서 붙어 있습니다.

 

고관절은 사람이 두 발로 걷고 운동하기 위해서 체중을 받치고 하중을 분산시키는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걸음을 걸을 때 고관절에는 자기 체중의 2.5~5배의 하중이 걸리며, 달리거나 멀리 뛰기 위해 도약할 땐 무려 자기 체중의 10배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가만히 누워 있는 상태에서 다리를 들어 올리는 경우에도 고관절에는 자기 체중의 1~1.5배의 힘이 가해집니다. 이처럼 고관절은 보행 시 다리를 움직이게 하는 지렛대의 역할 뿐만 아니라 상체의 무게를 떠받쳐 주는 일을 수행합니다.

 

고관절과 붙어있는 골반은 좌우 양쪽의 골반뼈가 앞으로는 치골과, 뒤로는 천장 관절을 통해 천골(꼬리뼈)과 서로 연결돼 있습니다.

 

하나의 울타리를 이룬 형태의 골반은 인체의 내부 장기를 보호하고, 척추로부터 떨어지는 몸무게를 다리로 전달해주는 작용을 합니다.

 

출생시장골, 치골, 좌골 등 세 곳으로 나뉘어져서 연골로 서로 연결되어 있다가 18~20세가 되면 완전히 들러붙게 됩니다. 골반 안에는 방광, 요도, 결장, 직장 등 장기가 자리잡고 있고 하복부동맥, 요천추신경 등 굵은 혈관 및 신경들이 지나갑니다.

 

또 여성의 경우 자궁, 난소 등 생식기관이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외상을 입는 등 병에 걸리게 되면 손상을 받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퇴행성 고관절염

 

엉덩이관절에 생기는 퇴행성 관절염은 발생 부위만 다르지 무릎에 생기는 퇴행성 관절염과 마찬가지의 질환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관절의 노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다행히 우리나라에서는 무릎과 달리 고관절에서 단순한 노화변형에 의해 퇴행성 관절염이 심해지는 경우(원발성)는 많지 않습니다.

 

그러나 고관절의 기존 질환 즉 고관절 이형성증, 대퇴골두 골단분리증, 화농성관절염, 격랙성관절염, 외상성관절염 등에 의해 2차적으로 발생되는 경우(속발성)는 흔합니다.

 

 

 

 

◆ 건강도우미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신발

고관절,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어깨 통증으로 고민하시는 분들과 다이어트, 자세교정에 좋은 편한구두, 편한신발을 소개하려 합니다.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구두는 정상적이지 못한 발의 아치(족궁)을 정상적인 발로 잡아주며 뒤틀린 몸의 균형을 바로 잡아 무릎관절, 허리, 목, 어깨 등의 통증을 해소 시켜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바른 자세교정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시키며 소화기능이 향상되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기능성 신발입니다.

 

제품군은 남자, 여자 수제화로 슬리퍼, 샌들, 구두 등 여러 종류의 신발이 있습니다.

 

네이버, 다음에서 엘파로스’를 검색하셔서 체험후기와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