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갈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03 혀의 빛깔로 알 수 있는 병과 기능성 수제화
2013.10.03 19:22

혀의 빛깔로 알 수 있는 병과 기능성 수제화

 

 

● 옅은 갈색이면 위염을 주의한다.

 

혀에 갈색의 이끼 같은 것이 달라붙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위의 상태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입니다.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은 위염입니다.

 

약간 옅은 갈색을 때는 것은 과로나 과음으로 인한 일시적인 위염이므로 며칠 안정하면 사라집니다. 변비나 감기로 열이 있을 때도 옅은 갈색을 띠기도 합니다. 이럴 경우에는 백색이나 황색의 설태가 끼는 일도 있습니다.

 

설태의 빛깔이 암갈색으로 변했다면 위염이 약간 진행된 것이므로 무리하지 말고 병원으로 가보는 것이 좋습니다.

 

 

 

 

● 커다란 흰 반점은 설암일 수 있다.

 

혀 표면에 지도처럼 하얀 부분이 점점 섞여 ‘지도 모양의 혀’ 가 되었을 때는 소화불량이라는 신호입니다. 이때는 몸이 피로하지 않도록 해주면 금방 회복됩니다.

 

그러나 이런 흰 빛깔이 좀 더 큰 반점으로 나타날 때는 주의해야 합니다. 이 반점은 통증 없이 진행되는데 드물기는 하지만 암이 될 수도 있으므로 빨리 처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 검은 설태는 항생제 과용으로 생긴다.

 

가끔 감기가 낫지 않는다든가 하는 이유로 항생제 복용을 계속하면 그 영향으로 혀 안의 이로운 세균까지 죽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나쁜 균이 세력을 얻어 혀에 까만 이끼가 생기게 됩니다. 그것이 더 심해지면 마치 혀에 털이 난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 빨갛고 매끈할 때는 악성빈혈이다.

 

혀의 건강을 체크할 때는 윗니로 혀를 가볍게 문질러보는 것이 좋습니다. 약간 거칠거칠한 감촉이 느껴지면 정상입니다. 그러나 경우에 따라 매끈할 때도 있는데, 이때는 빛깔을 잘 살펴봐야 합니다. 혀가 빨갛고 반짝거린다면 분명히 몸에 이상이 있다는 상태이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우선은 악성빈혈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그 밖에도 비타민B2의 결핍이나 만성간염, 위장장애 등이 원인일 수도 있습니다.

 

 

 

 

● 혀에 염증이 오래 가면 위험하다.

 

매운 음식을 먹거나 술, 담배를 많이 한 다음 혀에 궤양이 생기는데 대개 수일이 지나면 금방 낫습니다. 그런데 염증이 잘 생기고 3주 이상 지나도 잘 낫지 않으면 출혈이 있으면 혀암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건강도우미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신발◆

 

이와 더불어 무릎관절,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어깨 통증으로 고민하시는 분들과 다이어트, 자세교정에 좋은 편한구두, 편한신발을 소개하려 합니다.

 

기능성 수제화 엘파로스 건강구두는 정상적이지 못한 발의 아치(족궁)을 정상적인 발로 잡아주며 뒤틀린 몸의 균형을 바로 잡아 무릎관절, 허리, 목, 어깨 등의 통증을 해소 시켜주는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바른 자세교정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시키며 소화기능이 향상되어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는 기능성 신발입니다.

 

제품군은 남자, 여자 수제화로 슬리퍼, 샌들, 구두 등 여러 종류의 신발이 있습니다.

 

네이버, 다음에서 ‘엘파로스’를 검색하셔서 체험후기와 더 많은 정보를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