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뇌막염예방'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2.13 아기 뇌막염의 원인과 증세 및 예방치료법
2013.12.13 14:14

아기 뇌막염의 원인과 증세 및 예방치료법

1. 원인 : 뇌와 척수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범

뇌와 척수를 싸는 막에 세균 혹은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발생해 염증이 생긴 것.

 

원인균은 인플루엔자균, 뇌막염 구균 혹은 폐렴 구균 등에 의해 발생하며 이 외에도 귀의 병이나 결핵 등 다른 질병으로 인해 세균이 혈액을 타고 돌면서 뇌의 수막에 침범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2. 증세 : 토하고 사지를 뒤틀며 경련 한다

갑자기 고열이 나면서 두통, 구토 및 경련을 일으키며 뒷목이 뻣뻣하여 똑바로 누워 있는 아이의 목을 뒤에서 앞으로 젖히려 하면 저항을 느낀다.

 

갑자기 열이 오르면서 눈을 위로 치켜뜨고 머리를 뒤로 젖히고 사지를 뒤틀면서 경련을 하는 것이 보통이다.

 

6개월 미만의 아기는 뚜렷한 뇌막 증상이 없이 고열과 아울러 처음부터 의식혼탁을 일으키기도 한다.

 

3. 치료 : 치료 늦어지면 뇌성마비 위험 있다

진단만 정확하게 해 조기에 치료하면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지만 잘못된 진단으로 치료를 늦추거나 하면 정신박약, 청각장애, 뇌성마비 등 심각한 상태에 이르게 되므로 초기에 서둘러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세균 감염에 의한 것이 대부분이므로 항생제로 치료한다.

집에서 치료할 수 없으므로 한시라도 빨리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은 후 의사의 판단에 다라 입원 치료한다.

 

 

▶ 집에서는 이렇게ㆍㆍㆍ

열이 39℃ 이상이며 3개월 이하의 영아인 경우, 뒷목이 뻣뻣해지는 경우, 고열과 함께 설사를 계속하는데 변에 혈액이나 농이 섞여 있는 경우, 심한 복통을 호소하며 새우처럼 구부린 경우, 기운이 없고 축 처져 있으며 동공이 풀린 경우 등은 서둘러 병원으로 가야 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얼음물 주머니나 찬 물수건으로 냉찜질을 해주거나 미지근한 물로 샤워를 해주며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게 하고 안정을 취하게 한다.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3sec | F/8.0 | +0.33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02:12 03:29:06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