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0 09:19

아이가 울음을 그치지 않을 때 살펴봐야 할 증세 (2)

아이가 울음을 그치지 않고 울 때는 체온과 배설물을 우선 살펴 이상이 없는지 확인한다.

배가 고프거나 목이 마르는 등의 단순한 사항이 아니라면 장중첩증, 탈장 등의 위급한 상황일 수도 있고 급성감염성 질환이나 타박상 등에 의한 극심한 통증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 밖에도 다른 불편은 없는지 살펴 적절한 조치를 취해 준다.

 

 

1. 타박상ㆍ염좌일 때

아이가 몸을 움직이거나 엄마가 만질 때마다 자지라지듯이 울면 타박상이나 삔 데는 없는지 살핀다.

낮에 놀면서 어딘가 세게 부딪혔거나 넘어졌을 경우인데 겉으로 보이는 상처는 없지만 내부의 작은 혈관들이 터져 조금씩 부어 오르고 멍이 들어 통증을 느끼게 된다.

 

먼저 찬 물수건이나 얼음 주머니 등으로 찜질을 해주고 부기와 통증이 가라앉으면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온찜질을 해준다.

응급처치 후 정형외과로 가 정확한 검진을 받아야 한다.

 

 

2. 경련ㆍ발작일 때

심하게 울던 아이가 갑자기 울음을 멈추고 팔 다리가 뻣뻣해지며 눈이 돌아가거나, 팔 다리를 떨거나 흔드는 경우, 몸의 일부만 흔들거나 떠는 경우도 있고 멍해진 채 이상 행동을 하는 경우가 있다.

 

증상이 다양하듯 경련의 원인 또한 다양하므로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경련 증상은 대개 수분 안에 끝이 난다.

만약 15분 이상 경련이 지속되면 그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한다.

또 경련 증상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도 병원으로 가야 한다.

 

3.. 경련을 일으켰을 때의 처치법

⦁ 당황하지 말고 주위의 위험한 것을 치운다

⦁ 토물이나 침이 기도로 들어가지 않도록 고개를 옆으로 돌리거나 엎드리게 한다.

⦁ 혀를 깨물 위험은 없으므로 입 안에 억지로 무엇을 집어 넣지 않는다.

⦁ 열이 높으면 미온수로 찜질을 해주며 입을 억지로 벌려 해열제를 먹이려 하지 않는다.

⦁ 경련 상태, 지속시간 등을 잘 살펴 병원 진료시 알려주는 게 좋다.

 

⇒ 아이가 경련을 일으켰을 때는 당황하지 말고 토물이나 침이 기도로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서둘러 병원으로 데리고 간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2.17 07:57

 아기가 걸리기 쉬운 병 (1)

● 생후 6개월경까지 많은 병

① 유문협착증

태어나서 2, 3주경부터 젖을 먹을 때나 먹은 뒤 토한다.

체중이 늘지 않는다

 

 

⇒ 진찰을 받도록. 얼굴을 옆으로 돌려 눕힌다.

② 폐렴

기침이 오래도록 계속되고 고열이 있다.

호흡이 가쁘고 감기가 악화되어 일어나는 경우가 많아 겨울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

 

 

⇒ 어린 아기일수록 위험하다.

즉시 병원으로!

집에서 치료할 경우에는 습도조절이 필수.

③ 돌발성 발진

3, 4일 정도 고열이 있다가 열이 내리면 온몸에 튀어나오지 않는 선홍색 발진이 생긴다.

머리의 임파선이 붓는다.

보통 회복되는데 일주일 정도 걸린다.

 

⇒ 일단 아이가 열이 심하면 해열을 시켜준다.

중증일 수도 있으므로 주의!

④ 장중첩증

자주 토하고 안색이 좋지 않다.

아기가 우유를 먹자마자 토하고 많이 운다.

혈변을 보기도 한다.

 

 

⇒ 서둘러 병원으로 가야 한다.

⑤ 세기관지염

열이 나고 안색이 나빠진다.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숨쉬기를 괴로워한다.

입술이 보라색으로 변한다.

 

 

⇒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데려가 진찰을 받는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2.16 11:14

아기 이런 기침 증세일 땐 병원에 간다

기침을 한다고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는 것은 조금 성급한 일이지만 다음과 같은 증세를 보일 때는 병원으로 간다.

ㆍ 38℃ 이상의 열이 나며 콧물을 흘린다.

 

 

ㆍ 갑자기 심하게 기침을 하며 눈을 희번덕거린다.

ㆍ 호흡이 빠르다.

ㆍ 밤중에 심하게 기침을 하면서 잠들지 못한다.

 

 

ㆍ ‘푸푸’ 소리를 내는 기침을 한다.

ㆍ 안색이 창백하고 칭얼거리며 보챈다. 얼굴이 새빨개지며 기침을 한다.

 

 

ㆍ 한숨 섞인 호흡을 하며 개가 멀리서 짖는 듯이 컹컹거리며 기침을 한다.

ㆍ 하루에도 몇 번씩 심하게 기침을 하며 한 번 시작하면 그칠 줄을 모른다.

 

 

ㆍ 2주 이상이나 콜록거리는 마른기침을 계속한다.

ㆍ 기침이 심하고 토하기도 한다.

 ㆍ 그렁그렁 가래가 끓는 소리를 내며 호흡이 곤란해 보인다.

 

 

어깨로 숨을 쉬거나 콧방울을 벌름거리며 호흡을 하면서 가만히 있지를 못한다.

 

▶ 어머니가 해야 할 응급처치

ㆍ 심하게 기침을 계속할 때는 아기를 세워 안고 등을 가볍게 두드리거나 문질러 준다.

ㆍ 방안에 빨래를 널거나 가습기를 틀어 습도를 높여 준다.

 

 

ㆍ 실내온도는 18~22℃를 유지하고 1~2시간마다 창문을 열러 환기를 시켜 준다.

ㆍ 보리차나 주스 등으로 수분을 공급하여 가래가 부드럽게 나올 수 있도록 한다.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3.5 | +0.70 EV | 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08:12:18 14:20:55

ㆍ 집안에 먼지나 곰팡이, 진드기 등을 없애고 침구도 빨거나 햇볕에 말려 곰팡이를 없애고 살균을 시킨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