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30 13:35

       가래가 나올 때의 생활수칙

⦁담배를 피운다면 반드시 끊는다.

 

⦁사람이 많은 곳, 먼지가 많은 곳에는 가지 않는다.

 

 

⦁집안 환경을 청결히 하고 환기를 자주 해준다.

 

 

⦁수분 섭취를 늘리면 가래가 묽어지고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온도 변화가 크면 호흡기를 자극하게 되므로 항상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도록 한다.

 

 

 

⦁스트레스를 줄이려는 생활태도를 갖는다.

 

 

⦁집안 공기가 건조해지지 않도록 한다. 가습기를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너무 크게 웃거나 울거나 소리지르는 등 목을 상하게 하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

 

 

⦁복식호흡으로 횡경막의 운동을 증가시키면 폐기능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된다.

 

 

⦁충분한 수면과 운동, 균형잡힌 식사 등 규칙적인 생활을 한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29 11:04

        가래가 생길 때 가정에서 다스리는 법 (2)

1. 폐 계통의 병으로 생기는 가래

폐 기능이 약해져 잔기침도 자주 나고 가래도 끓으며 괜히 열이 오르고 식은땀도 나는 사람에게는 자라가 좋다.

 ⦁ 방법 1 : 자라를 푹 고아 먹고 껍질을 말려 식초에 불린 다음 굽는 과정을 몇 차례 반복 하여 가루를 낸다. 이 가루를 따뜻한 물에 풀어 차처럼 마시면 효과를 본다.

 

 

⦁ 방법 2 : 한편 호흡기가 약해 만성적인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돼지족발 과 오리고기를 함께 삶아 먹으면 좋다. 강장, 강정식품으로 알려진 장어는 담배에 들어 있는 암 촉진 인자를 억제하여 폐암을 예방한다.

 

 

 

 

 

⦁ 방법 3 : 감기나 기관지염이 오래 되면 고열과 기침, 가래를 동반한 폐렴으로 악화되기 십상이다. 이때는 비타민 A와 C를 적극적으로 섭취하는 게 좋은데, 그 대표적 인 음식이 단호박꿀찜이다.

 

 

호박은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고 목구멍과 기관 지 점막을 강화해 폐렴을 예방한다. 씨를 파낸 호박에 꿀 1컵을 넣고 꼭지를 뚜껑 삼아 덮어 푹 찐 다음 그대로 먹거나 즙만 받아서 먹는다. 몸의 면역성이 떨어졌을 때 나타나는 만성질환인 폐결핵에는 오리고기가 좋다. 영양가가 높아 기력을 보해주며 독이 전혀 없이 몸이 허약한 사람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식품 이다.

2. 기관지 계통의 병으로 생기는 가래

⦁방법 1 : 기관지가 약해 걸핏하면 감기에 걸리고 기침, 가래가 끓는 사람이라면 민들레 뿌리를 달여 마시면 좋다. 꽃이 피기 전 민들레의 어린 순을 나물로 무쳐 먹거 나 국에 넣어 먹기도 한다.

 

 

⦁ 방법 2 : 도라지는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이 반찬으로 늘 먹기에 좋다. 또한 더덕생즙도 좋다. 마른 더덕을 푹 고아서 그 물을 계속해서 마시면 기관지 강화에 도움이 된다. 

 

 

 이밖에 영지를 상복하는 것도 좋다. 요리를 할 때 소스에 영지 끓인 물 을 넣거나 해서 평소에 많이 사용하고 영지버섯을 물에 우려 보리차 대신 수시 로 마시는 것도 좋다. 살구씨 기름은 예로부터 ‘진해거담’에 효과가 있는 것으 로 알려져 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23 23:02

           폐렴의 원인 및 예방ㆍ치료법

① 원인 :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일어난다

폐렴이란 폐포를 포함한 기관지 말초 부분인 폐실질에 염증이 일어난 상태로 대부분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일어난다.

세균성 폐렴의 50~80%는 폐렴구균에 감염된 경우이며 약 5%은 포도당구균에 의한 것으로 인플루엔자나 홍역 등의 합병증으로 일어난다.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도 있는데 인플루엔자, 아데노 바이러스 등이 원인균이다.

 

② 증세 : 한기, 발작적인 기침, 가래 등이 따른다

원인균에 따라 경과와 치료법, 예후가 다르다.

일반적인 증상은 별안간 한기가 돌고 고열이 나며 기침이 발작적으로 일어난다. 처음에 끈적끈적하던 가래가 차차 녹물 같은 가래로 변한다. 흉통이 심하며 호흡곤란이 온다. 심하면 산소결핍으로 얼굴과 손톱이 자색으로 변하는 자색증이 나타난다. 복통이나 단순 호흡기 병으로 오인, 병을 키울 수 있으니 주의한다.

 

③ 치료 : 건조하지 않게 하고 자색증이 생기면 즉시 입원한다

만일 자색증이 생기면 산소호흡이 필요하며 또는 그 이상의 전문적인 처치를 요할 수도 있으므로 이때는 즉시 입원시켜야한다.

환자 상태가 매우 심하여 경구 수분 섭취가 어려울 때는 정맥으로 수분공급을 한다. 강력한 항생제가 개발되고 폐렴에 대한 보조치료 방법이 거의 완벽한 현대에도 폐렴은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무서운 병이다.

 

특히 노인의 폐렴은 위험하다.

또한 병의 경과가 급성이므로 신속하고 확실한 진단을 받아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항생제를 사용할 때는 원인균에 따라 달리 선택해야 한다. 함부로 사용하면 내성을 초래하기 쉬우므로 특히 주의한다.

▶ 집에서는 이렇게ㆍㆍㆍㆍ

환자의 안정이 급선무다.

방은 따뜻하게 하고 건조하지 않게 한다. 탈수증을 막기 위해 물이나 주스 등을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고열이나 통증이 있을 때는 아스피린이나 기타 해열 진통제를 준다.

환자가 가래를 잘 뱉어내도록 도와준다.

폐렴증세로 열이 올라 좀처럼 열이 내지리 않을 때는 잉어 살을 곱게 다져 거즈에 펴 바른 다음 이것을 가슴과 등, 머리와 이마에 찜질한다. 잉어찜질은 강한 해열 작용이 있어 열을 내리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수시로 체온을 재보아 정상체온으로 돌아오면 바로 떼어 낸다.

대나무 기름에 생강즙을 넣어 소주잔으로 1잔 정도 마셔도 기침이 멎고 열이 내린다.

 

 

뱀장어도 잘 듣는다. 살아있는 뱀장어를 구워 뜨거운 물에 1시간 정도 담가 두었다가 그 물에 우러난 기름을 마셔도 효과가 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22 16:52

         감기 ㆍ기관지염의 원인과 예방법

① 원인 :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일어난다

감기의 주 원인은 바이러스로 아직 그 종류가 다 확인 되지 않았을 만큼 많다. 기온차가 심하거나 심신이 피로한 경우 특히 감기에 잘 걸리는 것은 몸의 면역력이 약화되었기 때문. 재채기, 기침, 감염된 물질과의 접촉 등에 의해 바이러스에 감염되므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면 그만큼 전염 확률이 높아진다.

 

② 증세 : 방치하면 합병증 유발한다

대체로 처음에는 목이 아프며 콧물이 나오고 재채기가 나는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더 진행되면 두통, 불쾌감, 한기 등이 오며 열이 난다. 코와 점막이 붓고 콧구멍은 짙은 분비물 때문에 막히며 때로는 콧속이 헐고 입술에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오래 가면 기관지염, 중이염, 뇌막염, 폐렴을 유발하기도 하며 관절염, 신장염, 심장병 등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③ 치료 : 안정과 휴식이 필요하다

감기의 특효약은 아직 없다. 특별히 허약한 경우가 아니라면 치료를 하든 하지 않든 1주일이나 열흘이면 낫는다.

 

 

그러므로 감기 증상이 보일 때는 안정과 휴식을 취하는 것이 최우선이다. 감기로 인한 기침으로 고생하는 경우도 많은데, 시판되는 기침약의 주요 성분은 설탕과 알코올이다.

설탕은 자극된 점막을 진정시키며 알코올은 기분을 좋게 하는 효과가 있다. 따라서 간단한 기침의 경우, 알사탕을 먹거나 뜨거운 물을 마시거나 수증기를 들이마시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하지만 3~4일이 지나도 기침이 멈추지 않을 경우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40 | Not defined | Pattern | 1/400sec | F/10.0 | 0.00 EV | 31.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2:04:10 11:14:05

 

집에서는 이렇게ㆍㆍㆍ

초기 감기에는 귤껍질을 우려내어 마시거나 파나 생강, 마늘을 다져서 끓여 먹어도 좋다.

 

 

 

 

기침이 삼한 감기에는 호두죽이 좋다. 가래가 많을 경우에는 석류차나 생강차가 효과가 있다. 무즙이나 배즙은 열을 내리는 데 효과가 있으며 목이 아프고 따끔거릴 때는 도라지와 귤껍질을 같이 달여 먹으면 되는데 이때 감초를 넣으면 보다 효과적이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