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1.29 11:04

        가래가 생길 때 가정에서 다스리는 법 (2)

1. 폐 계통의 병으로 생기는 가래

폐 기능이 약해져 잔기침도 자주 나고 가래도 끓으며 괜히 열이 오르고 식은땀도 나는 사람에게는 자라가 좋다.

 ⦁ 방법 1 : 자라를 푹 고아 먹고 껍질을 말려 식초에 불린 다음 굽는 과정을 몇 차례 반복 하여 가루를 낸다. 이 가루를 따뜻한 물에 풀어 차처럼 마시면 효과를 본다.

 

 

⦁ 방법 2 : 한편 호흡기가 약해 만성적인 호흡기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돼지족발 과 오리고기를 함께 삶아 먹으면 좋다. 강장, 강정식품으로 알려진 장어는 담배에 들어 있는 암 촉진 인자를 억제하여 폐암을 예방한다.

 

 

 

 

 

⦁ 방법 3 : 감기나 기관지염이 오래 되면 고열과 기침, 가래를 동반한 폐렴으로 악화되기 십상이다. 이때는 비타민 A와 C를 적극적으로 섭취하는 게 좋은데, 그 대표적 인 음식이 단호박꿀찜이다.

 

 

호박은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고 목구멍과 기관 지 점막을 강화해 폐렴을 예방한다. 씨를 파낸 호박에 꿀 1컵을 넣고 꼭지를 뚜껑 삼아 덮어 푹 찐 다음 그대로 먹거나 즙만 받아서 먹는다. 몸의 면역성이 떨어졌을 때 나타나는 만성질환인 폐결핵에는 오리고기가 좋다. 영양가가 높아 기력을 보해주며 독이 전혀 없이 몸이 허약한 사람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식품 이다.

2. 기관지 계통의 병으로 생기는 가래

⦁방법 1 : 기관지가 약해 걸핏하면 감기에 걸리고 기침, 가래가 끓는 사람이라면 민들레 뿌리를 달여 마시면 좋다. 꽃이 피기 전 민들레의 어린 순을 나물로 무쳐 먹거 나 국에 넣어 먹기도 한다.

 

 

⦁ 방법 2 : 도라지는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이 반찬으로 늘 먹기에 좋다. 또한 더덕생즙도 좋다. 마른 더덕을 푹 고아서 그 물을 계속해서 마시면 기관지 강화에 도움이 된다. 

 

 

 이밖에 영지를 상복하는 것도 좋다. 요리를 할 때 소스에 영지 끓인 물 을 넣거나 해서 평소에 많이 사용하고 영지버섯을 물에 우려 보리차 대신 수시 로 마시는 것도 좋다. 살구씨 기름은 예로부터 ‘진해거담’에 효과가 있는 것으 로 알려져 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24 13:35

       기침ㆍ가래를 다스리는 민간 치료법

● 기침이 심하고 가래가 끓는 증세일 때

진피나 유자가 좋다. 누런색의 가래가 끼고 열이 있을 때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이 있는 무 또는 동아, 배, 해조류, 감 들을 먹는다. 무는 삶거나 달여서 먹는 것보다 생즙을 마시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OLYMPUS IMAGING CORP. | u1010,S101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100sec | F/5.3 | 0.00 EV | 46.2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0:01:20 01:15:32

● 마른기침이 나오고 끈끈한 가래가 있을 때

배, 무, 백합뿌리, 비파 잎 등이 잘 듣는다. 비파 잎은 뒷면의 잔털을 칫솔로 깨끗이 닦아내고 흐르는 물에 씻은 다음 서늘한 곳에서 말린 후 부수어 약으로 쓴다. 이 가루에 뜨거운 물을 붓고 진하게 우려낸 다음, 차 대용으로 꾸준히 마시면 마른기침은 가라앉는다.

 

▶ 기침을 다스리는 식품으로 꿀, 무, 배, 마늘, 파 등이 있다. 생으로 먹을 수 있는 무나 배는 즙을 내어 먹고 비파 잎은 말렸다가 가루를 내어 차대신 마신다.

 

 

● 한기가 들거나 묽은 색의 가래가 나올 때

마늘, 생강, 파, 진피, 호도 등을 자주 먹으면 좋다. 은행은 기침과 가래를 가라앉히지만, 날 것은 중독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삶거나 구워서 먹어야 한다. 삶은 은행이라도 15세 이상일 경우에는 하루 8~10알, 15세 이하일 경우에는 하루 5알 미만이 적당하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23 23:02

           폐렴의 원인 및 예방ㆍ치료법

① 원인 : 세균이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일어난다

폐렴이란 폐포를 포함한 기관지 말초 부분인 폐실질에 염증이 일어난 상태로 대부분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일어난다.

세균성 폐렴의 50~80%는 폐렴구균에 감염된 경우이며 약 5%은 포도당구균에 의한 것으로 인플루엔자나 홍역 등의 합병증으로 일어난다. 바이러스에 의한 폐렴도 있는데 인플루엔자, 아데노 바이러스 등이 원인균이다.

 

② 증세 : 한기, 발작적인 기침, 가래 등이 따른다

원인균에 따라 경과와 치료법, 예후가 다르다.

일반적인 증상은 별안간 한기가 돌고 고열이 나며 기침이 발작적으로 일어난다. 처음에 끈적끈적하던 가래가 차차 녹물 같은 가래로 변한다. 흉통이 심하며 호흡곤란이 온다. 심하면 산소결핍으로 얼굴과 손톱이 자색으로 변하는 자색증이 나타난다. 복통이나 단순 호흡기 병으로 오인, 병을 키울 수 있으니 주의한다.

 

③ 치료 : 건조하지 않게 하고 자색증이 생기면 즉시 입원한다

만일 자색증이 생기면 산소호흡이 필요하며 또는 그 이상의 전문적인 처치를 요할 수도 있으므로 이때는 즉시 입원시켜야한다.

환자 상태가 매우 심하여 경구 수분 섭취가 어려울 때는 정맥으로 수분공급을 한다. 강력한 항생제가 개발되고 폐렴에 대한 보조치료 방법이 거의 완벽한 현대에도 폐렴은 높은 사망률을 보이는 무서운 병이다.

 

특히 노인의 폐렴은 위험하다.

또한 병의 경과가 급성이므로 신속하고 확실한 진단을 받아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항생제를 사용할 때는 원인균에 따라 달리 선택해야 한다. 함부로 사용하면 내성을 초래하기 쉬우므로 특히 주의한다.

▶ 집에서는 이렇게ㆍㆍㆍㆍ

환자의 안정이 급선무다.

방은 따뜻하게 하고 건조하지 않게 한다. 탈수증을 막기 위해 물이나 주스 등을 많이 섭취하도록 한다. 고열이나 통증이 있을 때는 아스피린이나 기타 해열 진통제를 준다.

환자가 가래를 잘 뱉어내도록 도와준다.

폐렴증세로 열이 올라 좀처럼 열이 내지리 않을 때는 잉어 살을 곱게 다져 거즈에 펴 바른 다음 이것을 가슴과 등, 머리와 이마에 찜질한다. 잉어찜질은 강한 해열 작용이 있어 열을 내리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수시로 체온을 재보아 정상체온으로 돌아오면 바로 떼어 낸다.

대나무 기름에 생강즙을 넣어 소주잔으로 1잔 정도 마셔도 기침이 멎고 열이 내린다.

 

 

뱀장어도 잘 듣는다. 살아있는 뱀장어를 구워 뜨거운 물에 1시간 정도 담가 두었다가 그 물에 우러난 기름을 마셔도 효과가 있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
2013.11.07 12:18

기침ㆍ가래를 다스리는 민간 치료법

기침이 심하고 가래가 끓는 증세일 때

진피나 유자가 좋다. 누런색의 가래가 끼고 열이 있을 때는 몸을 차게 하는 성질이 있는 또는 동아, 배, 해조류, 감 등을 먹는다. 무는 삶거나 달여서 먹는것 보다 생즙을 마시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다.

 

 

마른기침이 나오고 끈끈한 가래가 있을 때

배, 무, 꿀, 백합뿌리, 비파 잎 등이 잘 듣는다. 비파 잎은 뒷면의 잔털을 칫솔로 깨끗이 닦아내고 흐르는 물에 씻은 다음 서늘한 곳에서 말린 후 부수어 약으로 쓴다. 이 가루에 뜨거운 물을 붓고 진하게 우려낸 다음, 차 대용으로 꾸준히 마시면 마른기침은 가라앉는다.

(기침을 다스리는 식품으로 꿀, 무, 배, 마늘, 파 등이 있다. 생으로 먹을 수 있는 무나 배는 즙을 내어 먹고 비파 잎은 말렸다가 가루를 내어 차대신 마신다.

 

Canon | Canon PowerShot G10 | Center-weighted average | 1/250sec | F/5.0 | 0.00 EV | 18.1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0:03:19 15:34:02

 

한기가 들거나 묽은 색의 가래가 나올 때

마늘, 생강, 파, 진피, 호도 등을 자주 먹으면 좋다. 은행은 기침과 가래를 가라앉히지만, 날 것은 중독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삶거나 구워서 먹어야 한다. 삶은 은행이라도 15세 이상일 경우에는 하루 8~10알, 15세 이하일 경우에는 하루 5알 미만이 적당하다.

 

신고
Posted by 건강도우미